레이첼 존스 레이첼 존스

레이첼 존스

영국
1991
/

Overview

‘나는 자기 표현에 대한 모든 욕망을 말 대신에 눈으로 보고 느끼는 것과 관련된 언어로 번역하고 싶다.’

회화, 설치, 사운드 그리고 퍼포먼스까지 아우르며 작업활동을 이어 온 레이첼 존스(Rachel Jones)는 시각적, 본능적 경험으로서의 자아를 탐구한다. 존스는 자신의 회화에서 추상적이고 실존적인 개념을 전달하기 위한 시각적인 수단을 찾기 위해 고심한다. 특히 존재의 심리적 진실과 진실이 만들어내는 감정을 묘사할 때, 무형의 대상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추상을 사용한다. 작가는 연작 전체에 모티프와 상징을 반복적으로 사용하여 연관성, 심지어 가족적인 관계를 형성하도록 하고, 정체성에 대한 지속적인 탐구의 일환으로 이들의 유대감을 강조한다.

작가는 작품에서 인물을 매우 추상적으로 표현하는데, 이는 ‘흑인 신체의 내면성과 그들의 실제 경험 대한 생각을 전달하는 방법으로 색과 모티프 사용’에 대한 관심에서 비롯되었다. 작가는 내면과 자아에 대한 상징적이고 문자 그대로 입구를 표현하기 위해 입과 치아의 추상적인 형태를 사용한다. 생생한 내면의 풍경 안에서 이러한 구술 형태와 최근에 나타난 꽃의 형태는 우리 눈앞에서 나타났다가 사라진다.  존스의 표현적 색 활용은 관람객을 자극하고 또 그들과 소통하는 수단이 되며, 관람객은 자신이 직접 겪은 경험이나 문화적 배경을 작가의 작품을 해석하는 데 활용한다. 이렇듯 공동체 의식과 공유된 역사는 작가의 설치 작품과 퍼포먼스에서 표면화되어 나타나는데, 이는 흑인 문화를 기념하는 울타리 내에서 결합된 이미지, 소리, 그리고 음악을 포함한다.

회화, 설치, 사운드 그리고 퍼포먼스까지 아우르며 작업활동을 이어 온 레이첼 존스(Rachel Jones)는 시각적, 본능적 경험으로서의 자아를 탐구한다. 존스는 자신의 회화에서 추상적이고 실존적인 개념을 전달하기 위한 시각적인 수단을 찾기 위해 고심한다. 특히 존재의 심리적 진실과 진실이 만들어내는 감정을 묘사할 때, 무형의 대상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추상을 사용한다. 작가는 연작 전체에 모티프와 상징을 반복적으로 사용하여 연관성, 심지어 가족적인 관계를 형성하도록 하고, 정체성에 대한 지속적인 탐구의 일환으로 이들의 유대감을 강조한다.

작가는 작품에서 인물을 매우 추상적으로 표현하는데, 이는 ‘흑인 신체의 내면성과 그들의 실제 경험 대한 생각을 전달하는 방법으로 색과 모티프 사용’에 대한 관심에서 비롯되었다. 작가는 내면과 자아에 대한 상징적이고 문자 그대로 입구를 표현하기 위해 입과 치아의 추상적인 형태를 사용한다. 생생한 내면의 풍경 안에서 이러한 구술 형태와 최근에 나타난 꽃의 형태는 우리 눈앞에서 나타났다가 사라진다.  존스의 표현적 색 활용은 관람객을 자극하고 또 그들과 소통하는 수단이 되며, 관람객은 자신이 직접 겪은 경험이나 문화적 배경을 작가의 작품을 해석하는 데 활용한다. 이렇듯 공동체 의식과 공유된 역사는 작가의 설치 작품과 퍼포먼스에서 표면화되어 나타나는데, 이는 흑인 문화를 기념하는 울타리 내에서 결합된 이미지, 소리, 그리고 음악을 포함한다.

존스는 그의 회화 작품에서 변화무쌍한 색과 과감한 경쟁 형태, 텍스처의 상호작용을 통해서 긴장감 또는 마찰을 만든다.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파란색과 녹색의 균형 잡힌 시원함과 이와 대조적으로 불타는 듯한 붉은색, 두터운 분홍색, 강렬한 노란색이 지배하는 ‘색에 대한 견해’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문화적 정체성과 자아에 질문을 던지는 그녀의 비판적인 시각은 색과 형태에 대한 전통적이고 현대적인 접근을 재고하는 작품에서 회화 자체의 언어에 적용된다.

존스는 줄리아 페이튼 존스(Julia Peyton-Jones)의 기획전 《A Focus on Painting》(2020)에 참여하면서 갤러리 타데우스 로팍에 소속되었다. 2013년 글래스고 예술학교(Glasgow School of Art)에서 학사 학위 취득 후  2019년 영국 왕립 아카데미에서 순수예술 석사 과정을 마쳤다. 작가는 왕립 스코틀랜드 아카데미를 포함한 영국 내 유수의 기관에서 개최된 전시에 참여하였으며, 질리언 에이리스(Gillian Ayres)와 나오 마츠나가(Nao Matsunaga)와 함께 솔즈베리의 뉴 아트 센터(New Art Centre, Salisbury)에서 진행된 전시에 참여한 바 있다. 존스의 작품은 2021년 헤이워드 갤러리(Hayward Gallery, London)에서 기획한 《Mixing It Up: Painting Today》에 포함되었으며, 2022년에는 치즌헤일 갤러리(Chisenhale Gallery, London)에서의 개인전이 예정되어있다. 2019년  치나티 재단(The Chinati Foundation, Marfa)과 2016년 마스터웍스 버뮤다 미술관(Masterworks Museum of Bermuda Art)에서 입주작가 활동을 하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영상

Play
Pause
Rachel Jones SMIIILLLLEEEE
SMIIILLLLEEEE
Play
Pause
Saturation Saturation: Han Bing · Wook-Kyung Choi · Mandy El-Sayegh · Martha Jungwirth · Rachel Jones · Dona Nelson ·...
Saturation: Han Bing · Wook-Kyung Choi · Mandy El-Sayegh · Martha Jungwirth · Rachel Jones · Dona Nelson · Megan Rooney · Thu-Van Tran
Play
Pause
A Focus on Painting with Katy Hessel
with Katy Hessel
Play
Pause
Frieze Talk | Painting Today Alvaro Barrington, Mandy El-Sayegh, Rachel Jones and Dona Nelson, chaired by Julia Peyton-Jones
Alvaro Barrington, Mandy El-Sayegh, Rachel Jones and Dona Nelson, chaired by Julia Peyton-Jones

뉴스

뉴스

Atmospheric image Atmospheric image
Atmospheric image Atmospheric image
Atmospheric image Atmospheric image